[단독] 조국 딸 ‘허위 인턴십’ 연루 인사, 정부 산하기관 이직 후 근무태만 논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에게 허위 인턴십 확인서를 발급해준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A씨가, 문재인 정부 당시 출범한 스포츠 윤리센터로 자리를 옮겨 근무하면서 근무 태만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 윤리센터는 2019년 스포츠계 미투 고발 등에 따라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해 2020년 8월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독립 기구다.

23일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실이 제출받은 스포츠윤리센터 자료에 따르면 윤리센터의 팀장 A씨는 스피드스케이팅 지도자 성폭력 사건(2021년 1월), 대구FC 선수 간 괴롭힘 사건(2021년 4월), 경북체육회 양궁부 폭력 사건(2021년 8월) 등을 조사하지 않고 ‘미처리’ 상태로 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들은 당시 언론 보도 등으로 상당한 주목을 받았던 사건들이다. 규정상 사건이 신고되면 곧바로 피해자 보호를 위한 조치를 하고 사건번호를 부여해 조사에 착수해야 하지만 이를 하지 않은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배 의원실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알려졌다.



Supply hyper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